질문

만일 내가 나 자신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면 


누가 나를 위해 존재할 것인가?



만일 내가 오로지 나 자신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면


나는 도대체 무엇을 하는 존재인가?



만일 지금이 그런 때가 아니라면


그런 때는 과연 언제인가?

 

                                                                          -<탈무드>격언 제1편, 미슈나로부터









우리는 천상(天上)의 것도 지상(地上)의 것도


불사(不死)의 것도 비불사(非不死)의 것도 아닌 존재로 태어났으니


그럼으로써 우리는 우리 자신의 의지와 명예에 따라


자유롭게 나 자신의 창조자요 건설자가 될 것이니라


오로지 우리만이 나 자신의 자유 의지에 의한 성장과 발전을 가졌도다.


하나의 우주적 생명의 싹을 간직하였도다.

 

                                                                         - <인간의 존엄성에 관하여> 피코 델라 미란돌라(1463~1494)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꼭두각시  (0) 2013.10.18
패러디 시에 대해  (1) 2013.07.22
  (0) 2013.07.20
질문  (0) 2013.07.20
기도문  (0) 2013.07.20
명분  (0) 2013.07.20
Trackback 0 Comment 0

기도문

전장에 임하여

                              
보라! 나는 여기에 서서

나의 아버지와 나의 어머니와

나의 자매와 나의 형제를 만나노라

보라! 나는 여기에 서서

죽은 조상들의 위대한 얼굴도 만나노라

그들이 나를 부르며

발할라의 전당으로 인도하노라

전사의 영혼이 영원히 살아 숨쉬는

그곳으로.



 
Lo there do I see my father.

Lo there do I see my mother, my sisters and brothers.

Lo there do I see the line of my people back to the beginning.


Lo they do call to me, They bid me,


take my place amoung them


in the Halls of Valhalla,


where the brave may live  


forever.

                                    

                                     -영화 The 13th Warrior 중에서 (1999,미국, John McTiernan)











주 앞에 무릎꿇고          


 

하늘에 계신 우리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나라이 임하옵시며,


뜻이 하늘에서 이룬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


오늘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자를 사하여 준것같이


우리 죄를 사하여 주옵시고,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


대게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나이다.


아멘

 




Our Father which art in heaven,


hallowed be thy name,


the Kingdom come,


thy will be done in earth, as it is in heaven.


Give us this day our daily bread,


and forgive us our debts,


as we forgive our debtors,


and lead us not into temptation,


but deliver us from evil.


For thine is the Kingdom, and the power, and the glory,


for ever.


Amen.    

                                      - 마태복음Matt. 6장 9절~13절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꼭두각시  (0) 2013.10.18
패러디 시에 대해  (1) 2013.07.22
  (0) 2013.07.20
질문  (0) 2013.07.20
기도문  (0) 2013.07.20
명분  (0) 2013.07.20
Trackback 0 Comment 0

명분

『 히텐(飛天)의 검은 구시대를 부수기 위해서가 아니라  

    신시대를 지키기 위해서 썼어야 했다.』

                                                        <바람의 검심(劍心) - 추억편(追憶編)>(1999. 후루하시 가즈히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꼭두각시  (0) 2013.10.18
패러디 시에 대해  (1) 2013.07.22
  (0) 2013.07.20
질문  (0) 2013.07.20
기도문  (0) 2013.07.20
명분  (0) 2013.07.20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