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한도






한겨울 추워져서야 


소나무·잣나무가 


쉬이 시들지 않음을 알게 된다. 























歲      寒    然     後         知      松      柏       之       後    凋


    찰    그럴    뒤              알 지    소나무     잣나무    어조사     뒤     시들  






















세한도에 관한 자세한 이야기


http://moam.egloos.com/v/2567788    (사진의 출처이기도 합니다)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3.30 학교운영위원회 지역의원 선출과 위원장선거  (1) 2016.03.30
학교의 약속  (0) 2016.03.17
세한도  (0) 2015.02.02
마른잎 다시 살아나  (0) 2014.08.01
처녀작에 관한 논쟁  (0) 2014.06.13
배움 혹은 기억  (0) 2014.05.29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