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평하기

꼬마들이 싸웠다.


막내가 울었는데 이유인 즉, 같이 놀았던 카드를 치울 동안 큰언니가 자기가 먼저 하기로 한 엄마 휴대폰을 했다는 것.


큰언니한테 뺏기면 한참을 기다려본적이 많던 막내는 휴대폰 잡은 언니에게 그거 내가 먼저하기로 한거라고 엄포를 놨고


큰언니는 니가 늦게 치웠으니 내가 먼저하는 거일 뿐이라고 했다. 막내는 울어버렸다. 


그 우는 동생을 달래다 포기한 두 언니가 낄낄대고 웃는 소리가 들렸을때 내가 개입했다. 회초리를 들고.



그리고 각자의 사정을 이야기하게 했다.


" 언니가 내가 휴대폰할건데 또 먼저 빼앗아가서 했어."


" 누가 먼저 하기로 정한 적 없고 아까 카드놀이 하기 전에 자기가 하고 있었다고 달라는 거야 "


" 달랬는데 계속 울어. 순서정해줬는데도. "



그리고 판결했다. 


" 잘 알았다. 동생이 울음을 멈추고 기운을 찾을 때까지 함께 있어줘라. 그게 진짜 달래는 거다. 그렇지 않으면 뭔가 해결되지 않은거야. "


" 카드놀이하고 자기가 한 건 자기가 치우기로 한 것이 공평한지 다시 생각해보자. 아빠생각엔 불공평하다고 생각한다. 


왜냐면 너희 언니 둘은 막내가 젤 느리게 치울거라는거 이미 알고 있지. 그러니 그걸 이용해서 빨리 치우는 너희들이 핸드폰을 차지할거란 


계산을 했을 수도 있다고 아빠는 생각한다. 난 그게 너희들이 공평한척한거라고 생각해. 막내는 그게 치우는거에 대해 불만을 가진게 아니라


빨리 치운사람이 핸드폰을 하는거에 대해 불만을 가졌었어. 그러니 니가 늦게 치웠으니 늦게해야지 이렇게 말한다면 그건 불공평이야. "



그리고 늦게 치운 사람이 늦게하기라고 선포한 큰 아이는 내게 회초리를 한 대 바로 맞았다.


" 언니들 잘들어라. 아빠가 늘 동생입장에서 생각해주라고 했다. 너희들은 동생보다 행동도 빠르고 생각도 빠르다. 


그러니 너희가 동생에게 생각을 낮추지 않으면 아빠는 그게 불공평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단 동생이 언니들의 입장을 배려하지 않는다면 아빠는 그것도 마찬가지로 혼낼 것이다. 


그치만 대부분 너희들이 이렇게 하자고 제안할테니 너희한테 이야기를 먼저 하는 거다. "



" 너희는 쌩쌩하고 동생이 힘들다면 쉬어가야 하는 게 맞다. " 


" 동생이 너희들이 하는 것처럼 당연히 해야한다고 생각하지 말고 동생들은 아직 서툰게 많으니 갓난아이 대하듯이 대해줘야한다. "


" 실수를 하면 아직 잘 몰라서 그런거지 고집부려서 그런거나 너희들을 곤란하게 하려고 하는게 아니란걸 늘 생각해둬라. 


안그러면 답답하고 미워지고 때리고 싶어진다. "


" 너희들이 너희들 좋을대로 생각하는 경우가 훨씬 많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동생들은 언니들처럼하고 언니들처럼 되고 싶어한다. 


그런데 막상해보면 절대 그렇지 못해. 그러니 동생이 처음에 똑같이 하겠다고 댐비면 그리하라고 해주고, 


시작하고 난 뒤 지쳐 마음이 바뀌기 시작해 변덕을 부리면 그것도 그리하라고 해줘야 한다. " 


" 잊지마라. 내가 더 건강하고 더 일을 더 잘하면 내가 조금 더 하는게 공평일 수 있다."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암에 대해  (1) 2016.05.25
기형아 검사  (0) 2016.05.02
공평하기  (0) 2016.04.02
3.30 학교운영위원회 지역의원 선출과 위원장선거  (1) 2016.03.30
학교의 약속  (0) 2016.03.17
세한도  (0) 2015.02.02
Trackback 0 Comment 0